본문 바로가기

30% 절전하면 전기료 10% 차감

 
 
공유 :
 
30% 절전한 일반 가정에게 전기요금을 10% 차감해주는 한시적 인센티브제가 시행된다.

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7~8월 전력사용량이 지난 3년 같은 기간보다 30% 이상 줄어든 가정에 한해 전기요금을 10% 차감한 포인트를 주기로 했다. 20~30% 줄었으면 5% 차감 포인트를 제공한다.

차감 포인트는 올 연말까지 카드 포인트처럼 사용 가능하다. 예컨대 7~8월 전력사용량을 30% 이상 줄여 5만원을 전기료로 낼 경우 5000포인트를 받아 9∼12월 전기요금을 납부할 때 보탤 수 있다.

한전 관계자는 “전기요금은 누진제로 계산하기 때문에 30%를 절전하면 실제 전기요금 감소폭이 더 크다”며 “여기에 차감 포인트까지 주기 때문에 절반까지 줄이는 효과가 나타나는 셈”이라고 설명했다.

앞서 윤상직 산업부 장관은 “8월 2주 중 예비력이 마이너스 198만kW까지 하락하는 등 올 여름 사상 최악의 전력난이 예상된다”며 “이번 여름만 무사히 넘기면 내년 여름부터는 대규모 신규발전기 준공으로 전력난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한다. 이번 한번만 더 우리 국민의 저력을 모아 달라”고 밝힌 바 있다.

한편 전력당국은 지난달 31일 ‘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발표’를 통해 ▲공공기관 여름철 피크시간대 전력사용량 20% 이상 감축 ▲계약전력 5000kW 이상 절전규제 실시 ▲계약전력 100kW 이상 대형건물 냉방온도 제한 ▲계약전력 5000kW 미만 선택형 피크요금제 확대 ▲주택용 전기절약 할인 인센티브 도입 ▲‘문열고 냉방’ 단속 강화 및 범국민 ‘100kW줄이기’ 운동 확산 ▲예비력 400만kW 이하 비상시 조치 철저히 준비 등 7개 방안을 발표했다.
 



  • 코스피 : 1980.78하락 1.3106:23 11/29
  • 코스닥 : 545.08하락 0.8906:23 11/29
  • 원달러 : 1107.90상승 9.5506:23 11/29
  • 두바이유 : 73.33하락 2.3806:23 11/29
  • 금 : 1165.80하락 30.806:23 11/29

칼럼

  • [이건희칼럼] 더 이상 '아픈 이별' 없길 배우 김자옥씨가 폐암으로 별세했다. 향년 63세. 죽음 직전까지 꾸준히 활동했던 만큼 갑작스런 그의 별세소식은 우리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다. 그런데 이 소식을 전한 뉴스에 달린 댓글 중에는 "김자옥씨가 흡연가였나" "김자옥씨 살아생전에 담배 폈나. 폐암이라는데
  • [기자수첩] “바보야! 정답은 재무제표야” "교과서에 충실했어요." 모범생들의 대답은 한결같았다. "어떻게 공부했어요?"라는 질문이 무색할 정도다. 처음엔 참신했지만 찍어낸 듯 똑같은 형식적인 대답이 아니꼽기 시작했다. 하지만 이들의 말은 사실이었다. 문제 출제자들이 교과서를 바탕으로 문제를 내는 만

커버스토리

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